default_setNet1_2

해경, 화재.전복 대성호 인양 시도 ... "원인 밝힌다"

기사승인 2019.11.20  11:30:49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대 실습선 '아라호' 투입 예정 ... 제주해양경찰청 "오후 2시 사고해역 도착"

   
▲ 불이 난 대성호에서 연기가 솟구치고 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조업 중 불이 나 선원 1명이 숨지고 11명이 실종된 대성호(29t)에 대해 선체인양이 시도된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20일 오전 9시30분경 제주대 실습선 아라호(3000t)가 서귀포항에서 출항해 같은날 오후 2시경 수색지점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이날 밝혔다. 

아라호가 현정에 도착하면 아라호에 설치돼 있는 윈치(winch, 원통형의 드럼에 와이어 로프를 감아 도르래를 이용해서 중량물을 높은 곳으로 들어올리거나 끌어당기는 기계)장비를 이용해 대성호 선미 부분을 인양할 예정이다.

현재 대성호는 화재로 선수와 선미가 두동강 나 선수는 침몰, 선미만 사고가 발생한 제주시 한경면 차귀도 남쪽 해역에서 뒤집힌 상태로 표류하고 있다.

아라호가 대성호 선미 부위를 인항하게 되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방당국 등 관계기관 등이 정밀조사를 실시, 사고원인 규명에 활용할 예정이다.

해경은 "20일 오후부터 기상이 좋을 것으로 예보돼 인양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면서 "인양 후 대성호 선미가 어디로 옮겨질지는 추후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19일 오전 7시5분경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선원 12명을 태우고 조업 중이던 통영선적 갈치잡이 어선 대성호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해경에 따르면 출항신고서에 기재된 승선원은 한국인 6명, 베트남인 6명 등 모두 12명이며 이들의 주소는 경남 통영과 사천, 부산 연제구 등이다.

이중 김모(60.사천시)씨는 지난 19일 오전 10시21분경 사고 해역에서 남쪽으로 7.4㎞ 떨어진 곳에서 발견돼 병원으로 급히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그러나 선장 정모(55·통영시)씨를 포함한 내국인 5명과 베트남인 누엔(45)씨 등 총 11명은 아직까지 발견되지 않은 상태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이주영 기자 anewell@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