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종합2보] 차귀도 어선화재 ... 구조 '골든타임' 임박

기사승인 2019.11.19  17:15:58

공유
default_news_ad1

- 1명 사망.11명 실종 ... 제주해양경찰청 "24시간 지나면 생존 가능성 급락"

   
▲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19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 2층에 마련된 광역구조본부를 찾아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전소된 연승어선 A(29t)호 관련 구조 브리핑을 듣고 있다. [뉴시스]

제주 차귀도 해상에서 선원 12명이 탄 갈치잡이 어선에서 불이 나 1명이 숨지고 11명이 실종됐다. 해경 등 당국이 구조총력전에 나서고 있지만 기상악화 등으로 사고수습에 난항을 겪고 있다.

사고당일인 19일 밤이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이는 등 '골든타임' 임박에 해경은 나머지 실종자 11명을 찾기 위해 광범위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19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기준 해경.해군.민간 등 함정 9척과 항공기 10대가 동원돼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다. 함정 8척이 추가로 이동하고 있고, 구조대원 5명과 특공대원 4명도 추가로 투입됐다.

제주해경은 실종된 선원들의 생존가능 시간을 사고 발생 후 24시간으로 보고 수색 작업에 총력을 쏟고 있으나 기상악화로 어려움이 따르고 있다.

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5분경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통영선적 갈치잡이 어선 대성호(29t)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신고를 접수한 제주해경은 즉각 광역구조본부를 가동하고 함정 9척과 헬기 10대, 구조대원 5명, 특공대원 4명, 인근 선박을 동원해 사고 해역을 중심으로 대대적인 수색활동을 벌였다.

해경 헬기가 이날 오전 8시15분경 사고 해역에 도착했을 당시 대성호는 여전히 선박 상부에서 불꽃이 보이고 시커먼 연기가 피어올랐다. 

   
▲ 차귀도 어선화재 시간별 경과와 승선원 명단. [뉴시스]

경비함정이 오전 9시30분께 현장에 도착했지만 불길로 인해 어선 탑승이 어려운 상황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10분 뒤인 오전 9시40분경 화재로 대성호가 전복됐다. 어선은 뒤집어져 선미부분이 해상에 떠 있는 상태로 표류했다.

해경은 이날 10시21분경 사고 해역에서 남쪽으로 7.4㎞ 떨어진 곳에서 승선원 1명을 발견, 급히 제주시내 병원으로 옮겼다. 그러나 이 선원은 결국 사망 판정을 받았다.

선원은 발견 당시 구명조끼를 입지 않은 채 의식과 호흡.맥박이 없고 얼굴과 상체에 심한 화상을 입어 신원확인이 어려운 상태였다.

이에 해경은 지문감식을 통해 승선원 김모(60.사천시)씨인 것을 확인했다. 

나머지 승선원 11명은 아직 실종 상태다.

해경에 따르면 출항신고서에 기재된 승선원은 한국인 6명, 베트남인 6명 등 모두 12명이며 이들의 주소는 경남 통영과 사천, 부산 연제구 등이다.

대성호는 지난 8일 오전 10시38분 경남 통영시 통영항을 출항해 지난 18일 오후 8시35분 입항할 예정이었다. 대성호는 갈치잡이를 위해 단독 조업에 나섰다가 사고를 당했다.

해경은 "현재 사고 해역의 수온이 19~20도 사이"라면서 "해상구조지침상 사고 발생 24시간이 지나면 생존 가능성이 떨어져 수색 구조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고 말했다.

대성호는 이날 오전 4시15분까지는 선박자동식별장치(AIS) 신호가 송출됐던 것으로 파악됐다.

해경은 마지막 신호 송출 시간을 토대로 대성호에서 오전 3시경 불이 났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해경은 선박이 화재에 취약한 섬유강화플라스틱(FRP)으로 만들어져 불이 급속도로 번져 승선원들이 바다로 뛰어들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발견된 사망 선원 김씨도 구명동의를 입지 않고, 심한 화상을 입은 상태였다.

해경은 추가 실종자를 찾기위해 야간 수색을 벌일 계획이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이주영 기자 anewell@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ad36
ad37
ad38
ad39
ad40
ad41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