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원희룡 지사 유튜브 채널 ... 제주도 국감서 논란

기사승인 2019.10.08  16:44:28

공유
default_news_ad1

- 임종성 "도민소통 아닌 정치갈등 기웃" vs 원 지사 "제주도민도 중앙정치 의견"

   
▲ 더불어민주당 임종성 의원 [사진=뉴시스]

원희룡 제주지사의 유튜브 방송이 국정감사의 이슈로 등장했다. "도민소통의 공간이 아니라 정치갈등에 눈을 돌리는 공간"이란 비판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임종성 의원이 원희룡 제주지사가 개인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유튜브 채널에 대해 “도민과 소통하기 위해 개설했을 것으로 생각하지만 영상 제목을 들여다보니 정치갈등에 기웃거리는 내용도 많았다. 도민 소통은 뒷전”이라고 지적했다.

임 의원은 8일 오전 제주도청 탐라홀에서 열린 제주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를 통해 “원 지사 유튜브 채널에는 조국 법무부 장관을 향한 사퇴 촉구와 문재인 대통령 인터뷰 논란 등이 올라와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임 의원은 “원 지사는 제주에서 갈등을 키우는 것도 모자라 도정과 관계없는 정치판에도 기웃거리는 것 같아 우려스럽다”면서 “이래서 원 지사가 제주에서 마음이 떠났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원 지사는 “유튜브 채널은 영상미디어 시대에 도민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개설했다. 내용의 80% 가량이 제주 현안과 관련된 것”이라며 “전국민적인 관심사인 경우에는 최소한의 한도 내에서, 나도 정치인의 한 사람이니까 언급하는 경우”라고 답했다.

   
▲ 원희룡 제주지사가 8일 오전 제주도청 4층 탐라홀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제주특별자치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에 자유한국당 홍철호 의원은 “원 지사가 유튜브를 조금씩 하는 이유는 중앙에서 멀리 있다보니까 답답함을 해소하는 차원일 것”이라며 “흔히 말하는 대권의 꿈 때문은 아니라고 본다”고 원 지사를 두둔했다.

원 지사는 “나라를 걱정하는 차원”이라며 “제주도민도 중앙정치에 관한 의견이 있다”고 말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양은희 기자 jnuri@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