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외로워서"... 5000번 112 전화.폭언 50대 구속

기사승인 2019.10.07  16:48:47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동부경찰서 "하루 200번 전화하기도 ... 경찰관 폭언.폭행 엄정대응 할 것"

   
▲ 제주동부경찰서.

112상황실로 전화를 걸어 상습적으로 폭언 등을 일삼은 50대 남성이 결국 구속됐다. 1년간 무려 5000번이나 112로 전화를 걸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정보통신법 위반 혐의로 송모(54)씨를 구속했다고 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송씨는 지난해 9월부터 지난 2일까지 112상황실로 5000번 이상 전화해 600차례에 걸쳐 폭언한 혐의를 받고 있다.

송씨는 경찰조사에서 "술에 취한 상태에서 외로워 112에 전화했는데 경찰이 하소연을 들어주지 않아 폭언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씨는 지난달 12일 같은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으나 잘못을 뉘우치는 모습을 보여 훈방처리됐다.

그러나 송씨는 지난 2일 밤 200차례 이상 112에 전화, 폭언해 결국 체포됐다.

송씨는 2014년 112에 허위신고를 한 혐의(공무집행 방해)로 집행유예를 받기도 했다.

경찰은 "송씨의 상습적인 폭언을 막기 위해 구속을 결정했다"며 "앞으로 경찰관에게 폭언과 폭행을 일삼는 행위에 대해 엄정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이주영 기자 anewell@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