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연기 거듭 애조로 아라~회천 구간 ... 11일 개통

기사승인 2019.10.06  07:00:59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도 "교통체증 완화 도움 기대 ... 물류비용 절감 효과도"

   
▲ 오는 11일 개통을 앞두고 있는 애조로 아라~회천 구간.

개통이 거듭 연기됐던 애조로 아라~회천 구간이 개통한다.

제주도는 제주시 구국도 대체우회도로인 애조로의 아라~회천구간이 오는 11일 0시를 기해 개통한다고 6일 밝혔다.

제주도는 제주시 도심 교통량의 분산 처리를 위해 1999년부터 애조로의 건설을 추진해왔다. 전체 26.3km를 6개 구간으로 나눠 지난 2013년까지 18.3km의 구간을 완공, 개통했다. 2179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도는 이어 2013년 4월부터 애조로 아라~회천 구간의 공사에 들어갔으며 곧 개통을 앞두고 있다. 이 구간의 길이는 4.2km로 투입된 사업비는 879억원이다.

주요 시설은 봉개교 등 교량 12개소와 저류소 2개소, 320m 규모의 입체연결로 등이다.

제주도는 “이 구간의 개통을 통해 제주시 동부지역 일주도로 통과교통을 우회처리 할 수 있게 됐다”며 “도심 교통체증 완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도는 여기에 더해 이번 애조로 아라~회천 구간 개통이 제주시 첨단로에서 번영로까지 주행시간을 단축하는 것은 물론 통행의 편의성 상승과 물류비용 절감효과 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당초 아라~회천 구간은 지난 4월 사실상 공사가 마무리됐으나 번영로와 애조로를 연결하기 위한 회천교차로 공사가 기상 등의 문제로 지연되고 여기에 더해 마무리 공사까지 기상문제로 지연되면서 개통이 미뤄졌다.

제주도는 당초 지난 5월 애조로와 번영로를 연결하는 봉개교 상부 빔거치 공사를 5월 중으로 마무리하고 낙하물 방지망 설치와 거푸집공사 등의 후속공정을 거쳐 지난 7월 중에 개통한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이 계획은 날씨에 발목을 잡혔다. 5월 중후반 제주에 내린 비 영향으로 지반 상태가 악화되고 노면 상태가 불량해지면서 빔 이동시 안전사고 우려가 생겼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당초 7월 목표였던 개통도 8월로 미뤄졌다. 하지만 이 역시도 결국 지켜지지 못했다. 다시 한 번 기상문제가 발목을 잡았다.

7월부터 8월에 걸쳐 이어진 폭염과 태풍 등의 영향으로 현장에서 공사를 이어가기에 어려움이 있었다는 것이다.

결국 결정된 개통일이 지난달 30일이었지만 이마저도 가을장마와 격주로 제주를 덮친 태풍 등에 발목을 잡히고 말았다.

이와 관련해 이양문 제주도 도시건설국장은 “그 동안 도로이용 불편을 감내해 준 도민 여러분께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애조로의 마지막 미개통 구간인 회천~신촌 3.8km 구간은 경제성 부족으로 인해 그 동안 국가시행계획에서 제외됐었다. 하지만 타당성재조사를 통해 국가계획에 반영돼 현재 편입토지 보상 70%의 진도를 보이고 있다.

이어 올 11월 중 지역업체 참여가 가능한 의무공동도급으로 공사를 발주, 2023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공사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제이누리=고원상 기자]

고원상 기자 kws86@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