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원희룡 "조국 사태 ... 막장드라마 보는 듯"

기사승인 2019.09.24  13:44:35

공유
default_news_ad1

- 거듭 장관 사퇴 촉구 ... 보수세력 향해서도 "미소 지을 때 아니다"

   
▲ 원희룡 제주지사가 2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원더풀 TV’를 통해 각종 의혹에 휩싸여 있는 조국 법무부장관을 향해 장관 자리에서 내려올 것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원더풀TV 화면 갈무리]

원희룡 제주지사가 조국 법무부 장관을 향해 거듭 장관 자리에서 내려올 것을 촉구했다. 현재의 상황을 두고 “막장드라마를 보는 것 같다”며 “이 드라마의 끝장면은 다 나와 있다. 지금이라도 정신을 차리고 내려오자”고 말했다.

원희룡 지사는 2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원더풀 TV’를 통해 각종 의혹에 휩싸여 있는 조국 장관을 향해 “친구야, 지금이라도 정신을 차리고 (장관 자리에서) 내려오자”고 말했다.

원 지사는 먼저 지난 23일 이뤄진 검찰의 조국 장관 자택 압수수색에 대한 언급으로 운을 뗐다.

원 지사는 “압수수색이 무리한 수사가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는데 저는 단적으로 아니라고 말씀드리고 싶다”며 “법원이 영장을 발부했기 때문이다. 이는 조국 장관과 부인인 정경수 교수와 관련된 혐의점들에 대한 소명자료가 수사기록에 많이 들어가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이어 “검찰이 기본적으로 확보했을 것만 해도 논문 제1저자에 대한 컴퓨터와 파일들, 인권센터의 인턴 경험에 대한 증명 등으로 조국이 피의자로 연루되는 증거들이 제 느낌에는 이미 확보됐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원 지사는 또 “일부에서는 정 교수가 피해를 당한 것이고 조 장관은 영문도 몰랐을 것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며 “하지만 제가 봤을 때는 조국 장관의 5촌 조카는 심부름만 하고 투자의 몸통은 정 교수일 가능성이 많다”고 주장했다.

원 지사는 여기에 더해 “권력형 비리의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2차 전지와 공공와이파이 등이 모두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면서 국책사업에 들어간 것”이라며 “이런 사업들에 대해 회사를 사고 사업목적을 추구하고 하는 부분이 문 정권의 출범 내지는 조국 장관의 재임 시기와 맞물린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정보들과 관련해서는 물론 5촌 조카도 부인하겠지만 여러 회사들에 대해 압수수색과 회사관계 서류들을 대조해 봤을 때 내부 정보 없이는 얻을 수 없는 사실들이 확인된다면 몸통이 조국 장관 본인까지 갈 수도 있다"고 짚었다.

원 지사는 이어 “막장드라마를 보는 것 같다”며 “정 교수의 구속, 또는 조국 사태, 가족들의 사법처리 등 이렇게 드라마의 끝장면이 다 나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 장관을 향해 “제주의 차갑고 깨끗한 삼다수 한 병 마시고 이제라도 정신차리고 내려오자”고 말했다.

원 지사는 이외에도 보수세력을 향해서도 “지금 조국을 비롯해서 문 대통령과 정권이 국민들의 지탄을 받고 있는 것을 보고 회심의 미소를 지을 때가 아니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보수세력의 개혁이라는 과제, 이 맷돌이 훨씬 더 무겁다는 것을 알야야 한다”고 꼬집었다. [제이누리=고원상 기자]

고원상 기자 kws86@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