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원희룡, 82학번 동기 조국에게 "이제 그만하자"

기사승인 2019.08.28  18:18:24

공유
default_news_ad1

- "조국, 국민들이 이미 심판 ... 밀어붙이면 정권 종말 앞당기는 역풍"

   
▲ 원희룡 제주지사가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인 '원더풀TV'를 통해 조국 후보자에 대해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향해 자진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원희룡 지사는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원더풀TV’를 통해 “친구로서 조국 후보자에게 권한다”며 “국민들은 이미 심판을 했다. 나름 순수했던 동시대 386을 욕보이지 말고 이쯤에서 그만둬야 한다”고 말했다.

원 지사가 조국 후보자를 향해 ‘친구’라는 표현을 쓴 것은 원 지사와 조 후보자가 서울대 법학과 82학번 동기이기 때문이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역시 원 지사 및 조 후보자와 동기다.

원 지사는 “조국은 법무부장관 후보가 되기 전 문재인 정부 탄생과 국정운영의 핵심에 있던 집권 실세 386세대”라며 “시대가 바뀌었는데 자신들이 진리라고 착각하고 있는 시대착오적이고 시차적응을 못하는 화석화된 80년대 운동권이다. 안타깝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이어 “조국이 지금까지 보여준 모습으로 법무부장관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거의 없는 것 같다”며 “진영 논리에 의해 ‘편싸움에서 밀려서는 안 되기 때문에 밀고 가야 한다’는 논리 자체가 386의 폐해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그러면서 “이번에도 밀어붙이면 형식적으로 장관은 될 것”이라며 “하지만 그것이야말로 정권의 종말을 앞당기는 역풍이 될 것이다. 민심의 이반이 어마어마하게 감당이 안되는 수준으로 밀려오게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또 “386이 왕년에 정말 모든 걸 희생해 세상을 바꾸려 했어도 지금 젊은 세대들에게 강요하고 가르치려 하면 안 된다”며 “젊은 세대의 불안을 해소해 줄 수 있는 쪽으로 정치 및 경제·사회적 기득권을 나눠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제이누리=고원상 기자]

고원상 기자 kws86@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ad36
ad37
ad38
ad39
ad40
ad41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