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폭풍동의 쏟아지는 '카니발폭행 처벌' ... 청원 10만명

기사승인 2019.08.17  11:25:45

공유
default_news_ad1

- 게시 하루 만에 '폭풍 동의' ... 이날 중 청와대 공식답변 기준 '20만명' 채우나

   
▲ '카니발 사건'의 가해자를 엄벌에 처하라는 국민청원이 게시된 지 하루 만에 1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 캡처]

'카니발 폭행사건' 청와대 국민청원이 게시된 지 하루 만에 10만명 동의를 얻었다.

17일 오전 10시47분 현재 청원동의가 11만명을 넘어서고 있다.

이런 추세라면 이날 중 청와대 공식답변 기준인 20만명 동의를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16일 오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제주도 카니발 사건'이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등장했다.

난폭운전에 항의하는 다른 운전자를 무차별 폭행한 '카니발 폭행사건'의 가해자 엄벌을 요구하는 청원이다. 해당 청원은 게시된 지 6시간만에 5만명 동의를 얻었다.

게시자는 해당 사건과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한 시민이다.

청원인은 게시글을 통해 "국민의 명령을 받드는 청와대가 반드시 챙겨야 하는 일이라 청원한다"면서 "이 이야기는 국민의 한사람과 그의 가족들이 당한, 당하고 있는 사건에 대한 것"이라고 서두를 밝혔다.

이어 "제주의 어느 도로에서 흰색 카니발 차량이 무리하게 끼어들기를 하자 아반떼 차량 운전자가 창문을 열고 이야기를 했다"면서 "어떠한 이야기가 오고 갔는지는 모르겠지만 카니발 운전자가 차에서 내려 아반떼 운전자를 생수통으로 가격하고 주먹으로 폭행을 가했다”고 말했다.

또 "(가해자는) 조수석에 타고 있던 피해자의 아내가 스마트폰으로 동영상 촬영을 하자 뺏어서 바닥에 내팽개치더니 다시 집어 건너편 풀밭으로 던져버리고 현장을 벗어났다"며 "현재 이 사건으로 피해자 아내는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으며 뒷자석에 타고 있던 아이들은 심리치료를 받고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가정의 가장이 가족이 보는 앞에서 처참하게 폭행당했다. 그러나 제주경찰에서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것 같다"면서 "가해자와 경찰 간의 유착관계는 없는지, 절차상 문제는 없는지 공정한 수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청와대가) 챙겨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한편 청와대는 국정 주요 현안과 관련해 30일 동안 20만명 이상의 국민들이 추천한 청원에 대해서는 청와대 수석이나 각 부처 장관이 청원 마감 이후 30일 이내에 답변하도록 하고 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이주영 기자 anewell@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