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관덕정 서쪽에 있던 제주시 청사.서문터.서문 성굽길

기사승인 2019.06.27  14:56:13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승욱의 [제주역사나들이](4) ... 제주 원도심 성괄길 탐방 (4편)

이번 연재도 사진이 주류입니다. 우선 하나하나를 천천히 살펴봅니다.

■ 관덕정 서쪽에 자리했던 제주시 청사

   
▲ 제주시로 승격(1956년 9월1일)이전의 제주읍 사무소
   
▲ 제주읍사무소자리에 들어선 옛 제주시청사(1959~1980)
   
▲ 헐리기 전 옛 제주시청사
   
▲ 현재 옛 시청사를 헐고 들어선 공영주차장 ㅡ 옛시청사가 민간에 매각되어 2012년 철거되어버린 현장.근현대 건물도 문화재인데 철거를 막을 방법은 없었는지 아쉽기만 하다.
   
   
▲ 현재의 서문로 ㅡ 60년대 사진과 비교하면 그때보다 더 보행자가 없다 . 위의 60년대 사진 우측의 당구장표시가 있는 건물이 현재사진 우측에 있는 주황색 건물인것 같다.

■서문터

   
▲ 서문이었던 진서루의 옛모습 - 서문에는 원래 백호루라는 명칭의 누각이 있었으나 후에 진서루로 이름이 바뀐다.
   
▲ 서문이 있었던 자리ㅡ지금 관덕로의 서쪽 끝자락에 있었으나 흔적을 찾을 수 없고 성문과 연결되어 있던 성굽길만 남아있다
   
   
▲ 서문터였음을 알리는 표지석(여인궁 건물 중앙하단)ㅡ한라일보에서 주관하여 제주시내 곳곳에 유적지 표지석을 세웠다. 의미있는 작업을 한 한라일보에 감사를 드린다. 아쉬운건 서문과 동문터의 표지석이 잘못 위치한것 같다. 둘다 공히 원래위치보다 50미터정도 북측에 있다.

■서문 성굽길

   
▲ 1914년 지적도를 보면 성굽길이 명확히 보이며 현재 도로확장으로 길이는 줄어들었지만 남아있다.
   
▲ 빨간원 안의 노란표시 골목길이 서문 성굽길이다 ㅡ네이버 위성사진
   
▲ 사진속의 늘푸른 인력개발 좌측으로 들어가면 송림반점앞길로 돌아 나온다.

성굽길엔 동,서,남문 공히 돌하르방이 서  있었습니다.

서문에는 6기가 서 있었는데 그 중 4기는 관덕정 네귀퉁이에 옮겨졌고 2기는 민속자연사 박물관입구로 옮겨졌습니다.

   
▲ 성굽길가에 있는 60여년 전통의 송림반점 ㅡ50년대에 화교가 처음개업하여 지금 주인장께서 79년에 인수하여 아직도 영업중인 40년된 내공의 중국음식점. 성곽길 탐사에 앞서 궁극의 짜장맛을 보고 가는것을 추천.
   
▲ 서문다리 옆 횡단보도를 지나 삼화종합철물 좌측길이 성곽길 코스의 시작점이다.
   
▲ 김승욱

<다음편으로 이어집니다>

☞김승욱은?
=제주에서 나고 자랐다. 오현고를 나와 서울대 공대 건축학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했다. 육군 ROTC 장교로 군복무를 마치고 삼성물산 주택부문에서 일했다. 경영위치 건축사사무소에서 건축공부를 더 한 뒤 에이스케이 건축 대표이사를 거쳐 제주로 귀향, 현재 본향건축 대표를 맡고 있다. 제주대 건축공학과에서 건축시공학을 강의하기도 했다. 주말이면 고향 제주의 벗들과 제주의 역사공부를 곁들여 돌담·밭담·자연의 숨결을 더듬고자 ‘역사나들이’ 기행을 나선다.

김승욱 kswinner@naver.com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