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개발에 각 세운 김태석 ... "제주의 경쟁력은 자연"

기사승인 2019.05.22  17:37:07

공유
default_news_ad1

- "청정제주 끝내면 관광객 없을 것" ... 임시회 개.폐회사마다 '환경'드라이브

   
▲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

제주도의회 김태석 의장이 거듭 제주도의 개발일변도 정책에 비판의 칼날을 꺼내들고 있다.

김태석 의장은 22일 열린 제372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폐회사를 통해 관광객 유치를 위한 각종 개발사업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전하며 “갈등과 개발만이 있는 제주가 관광객들에게 얼마나 매력적인 관광지가 될 수 있겠는가”라고 되물었다.

김 의장은 “지금의 제주는 ‘청정과 공존’을 말하기에는 너무나 많은 갈등과 다양한 문제를 잉태하고 있다”며 “언론을 통해서는 거의 매일 제주의 환경문제와 오염, 갈등이 가시화되고 있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이어 “관광객 유치를 위해 우리가 많은 사업과 아이디어, 그리고 재정을 투입해도 방송과 언론을 통해 제주의 이미지는 심각하게 멍들어가고 있다”며 “우리는 제주의 가치가 어디서부터 시작했는지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그러면서 “제2공항에 매달리고 있는 제주도정은 이런 와중에도 수많은 개발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송악산 일대의 뉴오션타운 개발사업, 지하수 문제와 골프장 편법개발 논란에 휩싸였던 금수산장 사업, 애월 국제문화 복합단지 사업, 드림타워 건설, 이호랜드, 람사르습지 훼손 논란이 있는 동물테마파크 및 사파리 월드 등의 개발사업을 열거했다.

김 의장은 “이 모든 개발을 다 수용하기 위해 제2공항이 필요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갈등과 개발만 있는 제주가 관광객들에게 매력적인 관광지가 될 수 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모든 개발과 제2공항이 완료되면 수많은 쓰레기와 절대적으로 부족한 하수처리시설로 인해 제주의 오름과 한라산은 더는 환경을 말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 해녀분들의 삶이자 청정했던 바다는 하수처리용으로 사용될지도 모른다”고 꼬집었다.

이어 “제주관광이 환경을 중심으로 한 청정제주를 끝낸다면 더는 제주환경을 보기 위한 관광객은 없을 것”이라며 “제2공항에 가려 진행중인 주요한 개발사업에 대해 제주환경을 고려한 합리적인 의사결정과 소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이보다 앞서 지난 3월 370회 임시회 개회사를 통해서도 “제주의 경쟁력과 가치는 환경에서 오는 것”이라며 “미세먼지 가득한 회색하늘이 제주관광의 경쟁력이 될 수 없듯 공사현장과 건물로 변해버린 오름과 자연에서 어떤 관광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지 냉정하게 살펴봐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같은 임시회 폐회사를 통해서도 “우리가 당연시 했던 자연은 위기가 돼 우리의 삶을 흔들고 있고 지혜롭지 못한 개발정책은 우리의 삶을 위협하고 있다”며 제주도의 개발정책에 비판의 칼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제주는 청정환경이 자산이며 최대의 가치다. 더 이상 이 가치를 훼손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지난 4월 제371회 임시회를 통해서도 “제주도 개발사업을 통한 땅값 상승은 도민의 실질소득과 동떨어져 세금 압박만 증가시켰다”며 “지난 시대의 개발정책에서 탈피하는 대안 모색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이누리=고원상 기자]

고원상 기자 kws86@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