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주 첫 오존주의보 발령 ... "야외 활동 자제"

기사승인 2019.05.22  16:01:53

공유
default_news_ad1

- 발령 농도 0.125㏙ ... 2015년 대기오염 경보제 시작 후 처음

   
▲  한 시민이 양산을 쓰고 걸어가고 있다. [뉴시스]

제주에서 사상 첫 오존주의보가 발령됐다.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은 22일 오후 1시를 기해 제주 전역에 오존주의보를 발령했다. 제주도가 2015년 대기오염 경보제를 시작한 이후 처음이다.

발령 농도는 0.125㏙이다. 이날 제주시 연동에서 측정한 오존농도가 기준치인 0.120㏙을 넘어섰다.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오존주의보가 발령되면 실외활동과 차량 운행을 자제해야 한다"면서 "특히 노약자와 어린이, 호흡기질환자, 심혈관질환자 등은 외출하지 않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오존경보는 3단계로 발령된다. 주의보는 오존농도 0.12㏙ 이상, 경보는 0.3㏙ 이상, 중대경보는 0.5㏙ 이상을 기준으로 한다.

오존주의보는 권역 내 1개 이상 지역에서 시간당 대기 중 오존농도가 0.120㏙ 이상이면 무조건 발령된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이주영 기자 anewell@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