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주대병원 파견용역직 정규직 전환하라"

기사승인 2019.05.21  17:15:07

공유
default_news_ad1

- 공공연대노조 제주지부 1차 공동파업 돌입 ... "파견용역 고용 반의료적 행위"

   
▲ 공공연대노동조합 제주지부가 21일 오전 제주대병원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전국 국립대병원 파견용역 노동자들이 공동 총파업에 들어간 가운데 제주대병원 비정규직 노동자들도 공동파업에 동참했다.

공공연대노조 제주지부는 21일 오전 제주대병원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시대는 문재인 정부의 첫 번째 노동정책이지만 국립대병원은 정규직 전환정책에 역행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상시·지속업무와 생명·안전업무를 하는 노동자는 직접 고용해야 한다는 것은 명백한 정부의 방침"이라면서 "그럼에도 국립대병원은 여전히 자회사 전환 운운하며 꼼수를 만지작거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파견용역직 노동자들이 담당하는 업무가 환자의 안전과 생명, 의료서비스 질과 직결돼 있다는 것이 명백한데도 국립대병원이 파견용역직을 직접 고용하지 않고 꼼수를 부리는 것은 환자안전과 국민건강을 내팽개치는 반의료적 행위"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국립대병원장은 공공병원의 수장으로서 국가시책에 부응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라"며 "만약 파견용역직 정규직 전환이 늦춰진다면 더 강력한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제주대병원 파견용역직 노동자가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중식 집회를 시작한 것은 21일부로 510일이 된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이주영 기자 anewell@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