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할머니 도와주려다 그만 ... 딱한 30대 과실치사 입건

기사승인 2019.05.17  15:51:37

공유
default_news_ad1

- 경찰 "문 열어주려다 결과 불행 ... 선의도 결과로부터 자유롭지 못해"

   
▲ 서귀포경찰서.

빵집에 들어가려던 할머니를 돕기 위해 대신 문을 열어주다 할머니를 숨지게 한 30대 관광객이 입건됐다.

서귀포경찰서는 과실치사 혐의로 A(33)씨를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16일 오후 1시50분경 서귀포시 서귀동 한 빵집에서 출입문을 열지 못하고 있는 할머니 B(76)씨를 도와주기 위해 출입문을 대신 열어주다 B씨를 넘어뜨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가족과 함께 관광차 제주를 방문한 관광객으로 이날 서귀포의 한 빵집에 들어가려던 중 출입문을 열지 못하고 있는 할머니 B씨를 발견했다. 당시 B씨는 두차례 문을 열려고 시도했지만 문을 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지켜보던 A씨가 B씨를 도와주기 위해 출입문을 대신 열어주었다. 그러나 지팡이와 문 손잡이를 잡고 있던 B씨는 중심을 잃고 바닥에 넘어지며 머리를 심하게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사고 직후 의식불명 상태가 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일주일 뒤 결국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문을 열어준 행위가 결과적으로 B씨를 숨지게 한 것으로 보고 A씨를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문을 못 여는 할머니를 도와주려고 한건데 상황이 이렇게 돼서 죄송하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도우려고 한 행동이지만, 결과로부터 자유롭지 않아 입건하게 됐다"면서 "현재 법리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이주영 기자 anewell@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