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제 됐다'고 할 때까지 진실규명.명예회복 노력"

기사승인 2019.04.03  11:48:31

공유
default_news_ad1

- 이낙연 총리 4.3 71주기 추도사 "제주도민들의 화해와 용서는 우리 사회의 거울"

   
▲ 이낙연 총리가 71주기 4.3추념식장을 찾아 추도사를 하고 있다. [제이누리=고원상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제주도민들이 ‘이제 됐다’고 할 때까지 (4.3의) 진실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를 대표해 제71주년 제주4.3희생자추념식에 참석, 추도사를 통해서다.

제71주기 제주4.3희생자 추념식이 3일 오전 10시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에서 생존희생자와 유족 등 1만5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봉행됐다.

이낙연 총리는 이날 정부를 대표해 추념식장을 찾았다. 아울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자유한국당 황교안, 바른미래당 손학규, 민주평화당 정동영, 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원내 5당 대표들도 추념식장 자리에 앉았다.

이 총리는 추도사를 통해 “4.3 영령들의 명복을 빈다. 아울러 심신의 상처를 안고 살아온 생존 희생자와 가족을 잃은 통한을 견뎌온 유족들에게 깊은 위로를 드린다. 또한 폐허와 좌절을 딛고 평화로운 제주를 재건한 제주도민들에게 경의를 표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 총리는 제주4.3의 성격에 대해 국가권력에 의한 '학살'이란 점을 강조했다.

   
▲ 제71주기 제주4.3희생자 추념식이 3일 오전 10시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에서 생존희생자와 유족 등 1만5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봉행됐다.

그는 "71년 전의 4월도 우리나라는 찬란한 봄이었으나 그해 제주의 봄은 이념의 광기와 폭력에 짓밟혔다"며 "세계가 냉전으로 나뉘고 조국이 남북으로 갈라지는 과정에서, 무고한 제주도민들이 참혹하게 희생되셨다"고 말했다.

또 "이념이 뭔지도 모르는 양민들이 이념의 이름으로 살해되셨다"며 "젖먹이, 임신부, 팔순의 노인까지 광기의 폭력을 피하지 못하셨다. 7년 동안 제주 인구의 10%에 해당하는 3만여명이 목숨을 잃으셨다"고 피력했다.

이어 "목숨을 지킨 사람들께는 연좌제와 사회의 낙인이 옥죄었다"며 "산 사람들은 살기 위해 그날의 기억을 억지로라도 묻으러 하셨다. 반세기 동안 4.3이라는 말 자체가 제주 뿐 아니라 물에서도 금기에 가까웠다"고도 했다.

이 총리는 "그러나 불의한 권력도 풍화의 세월도 4.3의 진실을 덮지 못했다"며 "시인과 소설가와 화가들이 4.3의 진실을 은폐와 왜곡의 늪에서 끄집어냈고, 학생과 시민과 학자들이 탄압을 무릅쓰고 4.3의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요구했고, 마침내 4.3을 가두었던 빗장이 민주화와 함께 열렸다"고 회고했다.

그는 특히 4.3이란 통한의 역사를 딛고 화해와 상생의 길을 걸어간 제주도민들에게 경의를 표했다.

그는 "여러분은 동백꽃을 4‧3의 상징으로 삼으셨다. 도민 여러분 스스로가 동백꽃을 닮으셨다. 겨울을 꿋꿋이 이기고 피처럼 붉게 피어 마침내 봄을 여는 동백꽃이 바로 여러분이다"며 “제주도민들은 이 땅에서 피 흘리고 죽어간 모든 사람이 희생자라며 먼저 용서하고 껴안았다. 애월 하귀리 영모원 빗돌에 새겨진 ‘죽은 이는 부디 눈을 감고 산 자들은 서로 손을 잡으라’는 말씀을 실천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제주의 용서와 화해는 우리 사회에 감동과 교훈을 주었다. 진정한 용서와 화해는 진실의 은폐와 망각으로 얻어지는 것이 아니라, 진실의 직시와 기억의 바탕 위에서 비로소 이루어진다는 것을 깨우쳐주었다"며 "우리 사회에서 과거를 둘러싸고 빚어지는 갈등을 치유하는데 거울이 되고 있다”고 높이 평가했다.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정부의 노력도 약속했다. 그는 “제주도민들이 ‘이제는 됐다’고 할 때까지”라는 말로 정부의 4.3해결 의지를 강조했다.

이 총리는 “문재인 정부는 4.3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의 완성을 역사의 소명으로 받아들였다”며 “제주도민들이 ‘이제 됐다’고 할 때까지 4.3의 진실을 채우고, 명예를 회복해드리겠다”고 약속했다.

   
▲ 4.3 희생장 유족이 희생자들의 이름이 새겨진 명패 앞에서 희생자의 넋을 기리고 있다.

국회에 1년4개월째 계류 중인 4.3특별법 전면개정 법률안 처리를 위해 행정부가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겠다는 다짐도 내놨다.

이 총리는 “희생자 유해 발굴 및 실종자 확인, 생존 희생자 및 유가족에 대한 지원 확대, 국가 트라우마치유센터 설립, 배·보상 등 입법을 필요로 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국회와 협의하면서 정부의 생각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또 “4.3평화재단 출연금도 늘어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총리는 "제주도민 여러분은 동백꽃을 4.3의 상짐으로 삼으셨고, 제주는 4.3의 비극과 용서와 화해를 세계에 전파하는 '세계 평화의 섬'으로 거듭났다"며 "올해 6월 유엔본부에서 열리는 '제주4.3 유엔 인권심포지엄'은 분쟁과 갈등을 겪는 세계의 모든 지역에 제주의 4.3정신을 발신할 것"이라며 추도사를 마무리했다.

추념식 마무리는 가수 안치환과 합창단, 유가족이 모두 4.3노래의 대명사격이 된 노래 ‘잠들지 않는 남도’를 함께 부르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이날 제주에선 오전 10시를 기해 도 전역에 묵념 사이렌이 울렸다. 70주기였던 지난해부터 제주도민 모두 추념의 시간을 갖자는 취지다. [제이누리=고원상·이주영 기자]

   
 
   
 
   
 
   
 
   
 
   
 
   
 
   
 
   
 

고원상 기자 kws86@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