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4.3 왜곡한 국정교과서 ... 제주 피멍 들게하는 최악”

기사승인 2016.11.28  17:01:34

공유
default_news_ad1

- 오영훈 “사실 입각한 균형? … 남로당만 부각 왜곡·축소 엉터리”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의원(제주시 을)이 “국정교과서는 제주도민 가슴에 피멍이 들게하는 최악의 교과서”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역사를 왜곡·축소한 엉터리 교과서”라며 “국정교과서 폐기에 앞장서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오 의원은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역사 국정교과서는 제주 4·3 사건을 전면 후퇴시켜 기술했다”고 비판했다.

오 의원은 “정부가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만들겠다고 추진해 온 국정교과서에 제주 4·3사건에 대한 기술이 현재 사용중인 검정교과서에 비해 크게 후퇴했다”며 “사실에 입각한 균형잡힌 역사교과서를 만들겠다더니 되려 역사를 거꾸로 돌려놨다”고 지적했다.

오 의원이 지적한 사항은 이렇다.

이번에 공개된 고교 한국사 국정교과서 현장검토본에 제주 4·3사건은 '제주도에서는 1947년 3·1절 기념 대회에서 경찰의 발포로 사상자가 발생했고 1948년 4월 3일에는 5·10 총선거를 반대하는 남로당 제주도당의 무장봉기가 일어났다. 1954년 9월까지 지속된 군경과 무장대 간의 무력 충돌과 진압과정에서 많은 무고한 제주도 주민들까지 희생됐다. 이로 인해 제주도에서는 총선거가 제대로 실시되지 못했다’고 기술하고 있다.

   
 
이에 오 의원은 “현 검정교과서가 4·3사건의 갈등상황, 사건 발발 배경, 희생자 규모 등을 기술한 것에 비해 심각하게 후퇴한 것으로 보인다”며 “사건 발발과정을 축소하고 생략한 채 간단히 기술하는데 그침에 따라 마치 사건의 주원인이 남로당 제주도당에만 있는 것 처럼 비춰질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기존 검정교과서 8종 중 7종에서 제주 4·3사건 관련 사진이나 위령탑, 조형물 등이 첨부돼 있었지만 국정에서는 사진도 첨부되지 않았다”며 “4·3사건 기술 페이지에는 ‘정부수립 국민 축하식’과 ‘초대 이승만 대통령의 선서 모습’만 사진으로 수록돼 있다”고 말했다.

중학교 역사 국정교과서 현장검토본에는 제주 4·3사건을 5·10 총선거를 기술하는 과정에서 언급만 하고 각주를 통해 작은 글씨로 페이지 우측 하단에 기술했다. 제주 4·3사건에 해당하는 현대사 영역 집필진은 최대권(법학), 유호열(정치외교학), 김승욱(경제학), 김낙년(경제학), 김명섭(정치외교학), 나종남(군사학) 등 6명이다.

   
▲ 오영훈 의원.
이에 오 의원은 “현재 중학교 검정 교과서에는 본문에 제주 4·3사건에 대해 직접적으로 기술한 것과 달리 국정교과서에는 각주를 통해 작은 글씨로 페이지 우측 하단에 기술하는데 그쳤다”며 “집필진도 역사학자가 단 한명도 포함되지 않고 경제학자와 정치학자, 군사학자 등만 포함됐다”고 비판했다.

오 의원은 “고교 한국사 국정교과서의 제주 4·3에 대한 기술은 2013년 친일과 독재를 미화한 교과서로 비판 받아 교육현장에서 외면받았던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보다도 분량이 적다”며 “국정교과서에는 희생자 등에 대한 구체적 사실 기술도 생략된 것으로 분석됐다”고 말했다.

이어 “제주도민들의 가슴에 피멍을 들게하는 최악의 교과서”라며 “4·3사건으로 희생 당한 수많은 제주도민과 유가족 뿐만 아니라 전 제주도민과 함께 왜곡 축소한 엉터리 교과서를 폐기하는데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 [제이누리=박수현 기자]

박수현 기자 psuhyun@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ad36
ad37
ad38
ad39
ad40
ad41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