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검사 거부’ 부산 확진자 접촉자 입도 후 연락두절

기사승인 2020.12.05  10:53:44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시 연동서 마지막 소재지 확인돼 ... 제주도, 감염병예방법 위반 고발 계획

   
▲ 제주공항 국내선입국장에 관광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발열 검사대를 통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접촉자가 제주에 온 뒤 연락이 두절돼 방역당국과 경찰이 소재 파악에 나섰다.

5일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 4일 오전 10시께 부산시 소재 보건소가 확진자와 접촉한 A씨가 제주도에 입도한 사실을 통보했다.

부산시 소재 보건소는 지난 4일 오전 10시께 A씨에게 확진자 접촉 사실을 안내하며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을 것을 통보했다. 그러나 A씨는 검사를 거부하고 이날 오후 2시부터 연락이 두절된 것으로 파악됐다.

A씨의 격리조치를 담당하는 부산시 소재 보건소는 A씨가 제주에 입도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제주도 방역당국에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도는 경찰과 공조해 A씨의 소재를 확인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확인된 A씨의 소재지는 제주시 연동으로 파악됐다.

도는 자가격리 무관용 원칙에 따라 부산시 보건소와 함께 A씨를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고발할 계획이다.

무단이탈이나 연락 두절 등 격리 수칙을 위반할 경우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특히 도는 방역수칙 미준수로 지역 전파나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구상권 청구를 적극적으로 검토할 방침이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이주영 기자 anewell@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ad37
ad38
ad39
ad40
ad41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