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연봉 6000만원 도의원 "우리 노후대책은 어떻게?"

기사승인 2020.11.23  14:48:46

공유
default_news_ad1

- 양영식 의원, 도의회 예산심사서, 의원 복지 언급 ... "휴게실에 안마의자라도"

   
▲ 양영식 제주도의원.

제주도의회 의원이 도의회의 내년도 예산안을 심의하는 과정에서 도의원의 노후대책을 운운하면서 빈축을 사고 있다.  

특히 연간 6000만원에 가까운 연봉을 받고 있으면서도 "퇴직금도 없는데 노후를 어떻게 해야하는냐"고 언급하면서 비판을 자초하는 모습을 보였다. 

제주도의회 의회운영위원회는 23일 제389회 제2차 정례회 제1차 회의에서 의회사무처를 상대로 내년도 의회 예산안에 대해 심사했다. 

이 자리에서 양영식 의원(더불어민주당, 연동갑)은 "도의원은 직업도 못 갖고 퇴직금도 없는데 의원들의 노후는 어떻게 해야 하느냐"며 의회 사무처를 상대로 의원들의 노후대책 문제를 꺼내들었다. 

양 의원은 "주위의 동료 의원들을 보면 안쓰러울 때가 많다"며 "의원들의 복지라든가 아니면 건강문제라든가 누구가는 해 줘야 하는데, 어느 분 하나 말하는 분들이 없다"고 말했다.

양 의원은 또 "집에선 가장이고 아빠인데 주말이 없고 저녁이 없는 삶을 살고 있다"며 "이게 너무 좀 안쓰럽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하기도 했다. 

양 의원은 이어 "현직 도의원들이 다른 직업을 가질 수 있느냐"며 "우리 의원들이 지금 6급 공무원 만큼도 못한 연봉을 받고 있는데 퇴직금도 없다"고 말했다.

양 의원은 이외에도 "제가 보건복지안전위에 있다 보니 노후 복지에 대해서 상당한 관심을 갖고 있다"며 "그럼 우리 의원들의 노후는 어떻게 하느냐"고 묻기도 했다. 

양 의원은 또 "정치인들이라고 해서 항상 희생만 해야 하는 것인가"라며 "최근에 우리 의원분들 중 세 분이나 돌아가셨고, 또 의원활동 중에 쓰러지기도 했는데 이것에 대한 경각심이 의회 내에 전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의원실에서 좀 피곤하면 마땅히 쉴 수 있는 휴게실도 없다"며 "제가 말씀드리는 것은 의정활동에 매진하는 데 있어서 최소한의 환경 조성을 좀 해 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양 의원은 그러면서 "이런 이야기하면 좀 그렇지만 그래도 안마의자 같은 것도 한 2개 정도 있으면 여자 의원님 하나 남자 의원님 하나 이렇게 해서 번갈아가면서 라도 이렇게 할 수 있는 게 있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의회운영위에서 '제주도의회 의원 의정활동비 및 월정수당 등 여비지급에 관한 조례 일부계정 조례안'이 가결됐다. 

이에 따라 도의원들의 내년 연간 월정수당은 4082만9000원으로 올해보다 111만2000원이 오른다. 여기에 연간 1800만원의 의정활동비를 포함하면 의원 1명당 연봉은 5882만9000원이 된다. 아울러 여기에 의원마다 기본 90만원 수준의 복지포인트도 제공된다. [제이누리=고원상 기자] 

고원상 기자 kws86@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ad37
ad38
ad39
ad40
ad41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